전남

검색
닫기

1층에서 시작된 불길…빠져나갈 길 없었다

0

- +

고흥 윤호21병원 화재로 3명 숨져
환자 대다수 못 빠져나와 옥상으로
스프링클러 미설치, 인명피해 키워

소방당국이 10일 새벽 고흥군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에서 고가사다리차를 이용해 구조를 벌이고 있다. (사진=독자제공)

소방당국이 10일 새벽 고흥군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에서 고가사다리차를 이용해 구조를 벌이고 있다. (사진=독자제공)
10일 오전 전남 고흥군 고흥읍 윤호21병원 일대.

매캐한 냄새와 함께 널브러진 유리 파편이 처참했던 화재 상황을 짐작하게 했다.

불은 이날 새벽 3시42분쯤 병원 1층 내과와 정형외과 진료실 사이에서 난 것으로 추정됐다.

화재를 목격한 병원 관계자는 119 신고와 함께 비상벨을 눌러 화재를 알렸고 입원 환자와 보호자, 직원 7명 등 86명은 대피에 나섰다.

하지만 1층에서 시작된 불로 인해 연기가 위층으로 퍼졌고 대다수의 사람들이 현관으로 빠져나오지 못해 옥상으로 향했다.

고흥소방서 구조대가 신고접수 7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을 땐 병실 창문 밖으로 환자들이 살려달라고 소리치고 있었고 옥상에도 다수의 환자들이 있었다.

새벽 3시50분 대응 1단계(전 직원 소집)를 발령했던 고흥소방서는 새벽 4시10분 2단계(인접 소방서 동원)로 격상했다.

많은 비가 내렸지만 불길을 잡기는커녕 구조만 어렵게 했다.

고흥소방서는 자체 보유한 고가사다리차 1대를 투입한데 이어 순천·보성소방서에도 각각 고가사다리차를 요청했다.

고흥읍 이사업체도 지원에 나서 모두 5대의 사다리차를 투입했다.

구조대는 새벽 4시 안전매트리스를 설치하고 3층 등 비교적 낮은 높이는 일반 사다리로, 5층 이상은 고가사다리차로 구조를 시작했다.

스스로 빠져나온 환자 20명을 제외한 66명 중 47명이 사다리를 통해 대피했다.

4시 20분쯤 불을 초기 진화했지만 인명피해는 막을 수 없었다.

구조대는 2층에서 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쓰러져 있던 A(69·여)씨와 B(68·여)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이들은 6층 입원환자로, 계단을 통해 1층 현관으로 대피하다 연기에 질식한 것으로 추정됐다.

전신 2도 화상을 입은 C(82·여)씨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날 오후 숨을 거뒀다.

연기를 많이 마신 부상자 27명은 고흥, 순천, 광주, 보성 등 7개 병원으로 분산 후송됐다.

10일 오전 진화가 끝난 고흥군 윤호21병원 일대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유대용 기자)

10일 오전 진화가 끝난 고흥군 윤호21병원 일대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유대용 기자)
불길은 6시1분쯤 완전 진화됐다.

병원에서 대피한 환자 D(48)씨는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와 함께 (병원을) 빠져나왔는데 우리가 내려온 직후 뒤에서 불길이 치솟고 폭발음이 연달아 들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주민들도 새벽부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인근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이웃주민이 불이 났다는 소식을 사진과 함께 보내왔다"며 "혹시라도 주변 건물로 불길이 번질까 밤새 걱정했다"고 말했다.

소방 브리핑에 이어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의 합동 감식이 이뤄졌고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인 것으로 추정됐다.

개설 당시 소방시설법에서 정한 스프링클러 의무설치 대상이 아니었으나 소방시설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의무설치 대상에 포함됐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하지만 2022년 8월31일까지 유예기간이어서 설치가 안 된 상태였고 이는 인명피해로 이어졌다.

박상진 고흥소방서장은 현장브리핑을 통해 "병원에 화재경보기와 옥내소화전 등은 있었다"며 "1층 진료실에 가연성물질이 많아 유독가스와 불이 확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