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검색
닫기

정부, 의사인력 증원키로..전남 의대 유치 청신호

0

- +

동·서부권 간 교통정이 관건

서울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의심환자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사진=자료사진)

서울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의심환자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사진=자료사진)
정부가 오는 2022학년도부터 의대 정원을 늘려 10년간 의사 4000명을 양성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전남 의대 유치에 청신호가 켜졌지만 동.서부권 간 교통정리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최근 공개된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추진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에 치르는 2022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의대 정원을 연간 4백명씩 늘려 향후 10년간 모두 4천명의 의사 인력을 추가 양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역 중증·필수의료 공백 해소를 위한 지역의사 3000명, 역학조사관·중증외상·소아외과 등 특수 분야 의사 500명, 기초과학과 제약·바이오 등 응용 분야 연구인력 500명이다.

이중 지역의사는 `지역의사제 특별 전형` 방식으로 의대가 직접 선발하며, 장학금을 지급하는 대신 일정 기간 필수의료에 의무적으로 복무해야 한다.

공공 의과대학 설립도 추진되는데 이는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을 포함한 70명 규모로 전북권에 설립된다.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지역 의대 신설은 별도로 검토할 예정이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따라 전남 동부권과 서부권간 의과 대학 유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전라남도도 그동안 특정 지역을 염두해두지 않고 전남 의대 유치를 추진해왔지만, 정부안이 공개되면서 교통정리에 나설지 주목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